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개원 23년만에 태어난 아기코끼리 ‘백일잔치’스마트한 공원 시설관리, 어린이 놀권리와 동물복지를 위한 노력 계속

우리나라 최초의 어린이를 위한 복합 테마공원인 서울어린이대공원이 2018년 5월 5일 개원 45주년을 맞이하며, 23년만에 탄생한 귀한 가족인 아기코끼리 백일 기념 공개행사를 갖는다고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 www.sisul.or.kr)은 밝혔다.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 23년 만에 아기코끼리가 태어났다. 2018년 1월 27일 태어난 수컷 코끼리의 탄생 100일을 기념해 어린이날 시민공개행사가 열리고, 이름공모도 진행된다.

어린이대공원 최초의 코끼리는 1975년 동국제강에서 기증한 태국 코끼리 한쌍으로 1985년부터 1995년까지 이들 부부 사이에 4마리의 아기코끼리가 태어났지만, 1996년 암컷이 사망한 이후 아기코끼리의 대가 끊겼다.

지금 동물원에 있는 코끼리 ‘캄돌이(수컷, 28세)’와 ‘캄순이(암컷, 34세)’는 2010년 캄보디아 정부로부터 기증받아 오게 됐다. 한국 땅에서 서로 위하며 금실이 좋던 부부 사이에 2014년 한 차례 사산의 아픔이 있었지만, 2018년 1월 27일 추웠던 겨울날, 두 번째 아기 코끼리가 태어났다.

어린이대공원 캄돌이캄순이

서울 땅을 밟은 이후 8년을 기다린 귀한 새끼인 만큼 엄마인 캄순이의 지극한 보살핌 덕분에, 태어날 당시 100㎏으로 추정되던 아기코끼리의 몸무게는 백일만에 150㎏로 추정될 만큼 자랐다. 사람과 비교하면 거대한 몸무게에도 불구하고 엄마 코끼리 앞에선 다리 사이를 왔다 갔다 하며 재롱부리는 모습이 영락없는 장난꾸러기 아기라고.

5월 5일 어린이날, 서울동화축제와 함께 아기 코끼리 탄생 백일을 기념하는 공개행사가 열린다. 오전 11시 코끼리사에서 사육사가 정성스럽게 준비한 과일케이크와 함께 조심스럽게 시민 앞에 첫발을 내딛는 엄마와 아기 코끼리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아기코끼리의 건강을 기원하는 메시지 쓰기와 코끼리 이름공모 현장접수도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어린이대공원_아기코끼리

서울어린이대공원 페이스북을 통해서는 ‘아기코끼리 이름공모’가 진행된다. 5월 5일부터 18일까지 3주간 진행되며, 페이스북 페이지 이름공모 게시글에 댓글로 아기코끼리 이름과 의미를 남기면 된다.

새로운 동물 가족이 보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도록 동물원의 변화도 계속되고 있다. 지구 생태계를 위한 동물원을 지향하는 시민대상 교육프로그램 및 동물원 관람 에티켓 캠페인 등이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올해는 수의대학 교수, 동물행동전문가, 동물보호단체, 언론인 등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동물복지윤리위원회를 통해 동물이 행복한 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할 예정이다.

자료제공: 서울어린이대공원

차재만  cjm716@sns365.org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