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경상
경남도,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 추진최적의 가축 사양관리를 통한 축산농가 생산성 향상과 소득증대 제고

경남도는 도내 축산농가의 생산성 향상과 소득증대 등 경쟁력 제고를 위해 2018년 축산분야 ICT(정보통신기술) 융복합 확산사업에 8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을 위해 보조금 30억 원과 융자지원금 50억 원 등 총 80억 원이 투입된다. 지난해 8월 예비신청한 농가에 대하여 전문컨설턴트의 컨설팅을 실시하여 한우사육 12농가, 낙농 1농가, 양돈 21농가, 양계 1농가 등 총 35농가를 최종 선정하고, 1차로 50억 원(보조 19, 융자 31)을 지원하기로 결정하였다.

또한, 오는 5월10일까지 시·군을 통하여 추가 수요조사를 실시하여 예비신청자를 대상으로 전문기관의 컨설팅을 실시한 후 시행지침의 선정기준에 따라 대상자를 선정하고 잔여사업비 3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기존 양돈, 양계, 낙농, 한우분야의 농업경영체 뿐만 아니라 오리, 사슴분야 농업경영체까지 대상을 확대하였으며, 지원한도는 사업비 기준으로 농업경영체별 최대 10억 원이다.

주요 지원내용은 외부환경(온도, 습도, CO2, 풍속, 풍향, 악취 등)과 내부환경(온도, 습도, 정전, 화재, 악취 등)의 감지를 위한 모니터링 장비 지원, 사양관리를 위한 사육단계별 사료자동급이기, 선별기, 사료빈관리기, 돈방별 음수관리기, 자동포유기 등의 자동·원격제어가 가능한 ICT 융복합 장비 지원, 축사 모니터링·분석·제어 와 생산·경영관리 등을 위한 정보시스템 지원이다.

사업비 지원 축산농가는 시설현대화가 완비된 축사에 통신장비와 환경관리프로그램을 설치·운영하고, 스마트폰과 PC로 축사시설물의 원격·자동제어를 통해 과학적인 사료관리와 음수급이, 환경관리로 사료비 절감 등 생산성을 향상시켜 실질소득을 증대시킬 수 있다.

실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스마트 팜 운영실태 분석결과에 따르면 스마트 팜 도입 후 영농편이성 26.1%, 생산량 16.9%, 농업소득 13.1%가 증가하였고, 투입노동시간이 13.9%, 생산비가 11.9% 절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양진윤 경남도 축산과장은 “스마트 팜이 최적의 사육환경을 제공하여 가축 생산성 향상과 노동력 절감은 물론 환경오염 제어와 질병 예방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도내 축산농가에서는 ICT 융복합 확산사업에 대한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사업신청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은 2014년부터 지원을 시작하여 2017년까지 도내 39농가에 58억 원(보조 22, 융자 36)을 지원하였다. 앞으로 매년 사업량과 사업비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농식품부에서는 2022년까지 전국 축산 전업농가의 25%까지 스마트 팜을 확대할 전망이다.

자료제공: 축산과

차재만  cjm716@sns365.org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