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경상
신라 선덕여왕, 첨성대에 행차요~!- 경상북도 생생문화재 활용사업, 되살아나는 1,500년 전 신라왕국의 숨결 -

 경상북도는 경주시와 함께 신라 선덕여왕의 행차를 재현한 『신라 선덕여왕 첨성대에 행차하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주시 첨성대 등 경주동부사적지 일원을 무대로 8일(일)부터 5월 20일(일)까지 매주 일요일 낮 12시와 오후 2시, 총 12회에 걸쳐 진행한다.

 

신라 선덕여왕 첨성대에 행차하다.

문화재청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인 생생문화재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경북도와 경주시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1,500년 전의 신라를 보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선덕여왕은 신라 최초의 여왕으로 삼국통일의 기반을 다지는 등 지혜롭게 나라를 다스린 신라 27대 왕이자, 경주하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떠오르는 친숙한 왕이다. 답사 중심의 관광이 주를 이뤘던 경주의 이미지가 이번 행사를 통해 신라 왕국의 문화를 직접 보고 즐길 수 있는 체험의 이미지로 다가선다.

 

선덕여왕이 신라 금제왕관을 쓰고 보연(왕이 타는 가마)을 타고 행차하는 행렬 재현행사이다. 행렬 인원은 선덕여왕을 포함하여 총 45명으로 진행하며 행차행렬을 관광객이 함께 체험할 수 있고 행렬이 끝나면 첨성대를 배경으로 선덕여왕과 함께 사진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을 마련했다.

 철저한 문헌고증과 전문가 검토를 바탕으로 개발된 신라시대 복식과 환두대도가 두드러진다. 특히 신라시대 무기인 환두대도와 금관은 국립 경주박물관 전시품을 똑같이 복제했으며, 창은 김유신 장군묘의 12지신상 중 정남에 위치한 말이 가지고 있는 조각을 모델로 제작한 것으로 신라 문화의 우수성을 느끼도록 해준다.
 
 김진원 경북도 문화유산과장은 “박물관에서만 볼 수 있었던 신라시대 금관, 무기, 복식 등 1,500년 전의 신라를 직접보고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 이라며 “더욱 다양한 지역 맞춤형 문화재 활용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문화유산과

 

차재만  cjm716@sns365.org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