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안전 교통안전
동해 항만해역 교통안전을 위한 해저지형 정밀조사- 포항항 등 주요 4개 항만에 대한 항만해역정밀수로측량 실시 -

국립해양조사원 동해해양조사사무소(소장 김서철)는 4월부터 11월까지 8개월간 포항항, 주문진항, 후포항, 구룡포항 동해권역 4개 항만에 대해 항만해역정밀수로측량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항만해역정밀수로측량은 시설공사, 준설 등으로 끊임없이 수심변화가 발생하는 항만해역에 대해 첨단장비를 이용하여 수심, 해저질, 해저면 영상, 천부지층자료 등 다양한 해양정보를 수집·제공함으로써 항만을 입‧출항하는 선박의 안전한 항해와 관리기관의 효율적 항만운영과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조사가 실시되는 포항항은 종합제철공장 및 관련공업단지가 밀집된 국가무역항으로써 대형화물선의 통항이 많을 뿐만 아니라 여러 차례의 지진이 발생한 지역으로, 보다 안전한 선박운항을 위하여 정확한 수심정보 제공이 매우 중요하다.

표층퇴적물 채취 모식도

동해해양조사사무소 관계자는 “선박 통항이 잦은 주요 항만을 대상으로 주기적 조사를 시행해 해상교통안전 확보와 항만 개발 등 해양 정책결정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조사에 만전을 기하겠다.” 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국립해양조사원

 

차재만  cjm716@sns365.org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