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울산
태화강 물억새 군락지 생육환경 개선울산시, 물억새 베어내 젓가락, 커피 꽂이 등 친환경 물품으로 재활용

울산시는 3월 30일까지 태화강 둔치 물억새를 베어내어 생육환경을 개선하는 ‘2018년 태화강 물억새 베어내기 작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물억새’는 다년생 풀로 ‘묵은 억새’를 방치하면 자생력이 떨어져 개체 수가 줄어들고 퇴적층을 형성하여 수질을 악화시킬 우려가 있으나, 묵은 억새를 베어주면 새싹이 곧고 키가 크게 자라는 등 생육환경이 크게 개선된다.

억새베기 작업광경

현재, ‘태화강 물억새 군락지’는 총 21만 6,809㎡로, 중구 3만 8,512㎡, 남구 5만 2,242㎡, 북구 12만 6,055㎡이다.

울산시는 ㈜억새마을(대표 고제관)의 협조를 받아 무상으로 억새 베기를 시행하여 약 5,000만 원의 사업비용을 절감하며, ㈜억새마을은 베어낸 억새를 무상으로 제공받아 젓가락, 커피 꽂이, 과일 꽂이 등의 친환경 상품으로 재생산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억새 베어내기 작업을 억새 재활용 업체의 협조를 받아 사업을 시행함으로써 5,000만 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고, 업체는 사업에 필요한 재료를 확보해 재활용, 친환경 녹색기업 육성에 기여하게 됐다.”라며 “억새 베어내기 작업 이후 발육상태 등을 모니터링해 매년 베어내기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환경정책과

 

차재만  cjm716@sns365.org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