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업탐방
대구~김포 노선, KTX보다 저렴한 요금으로 인기몰이!- 대구∼수도권 접근 교통망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정착 -

지난해 2007년 노선폐지 이후 10년 만에 부활한 대구∼김포(서울) 노선이 저렴한 요금과 빨라진 수속 절차로 경쟁력을 갖추게 되면서, 대구∼서울 접근 교통망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대구∼김포 노선은 지난 해 12월 부정기 편으로 운항 시작한 이후, 올 1월부터는 정기노선으로 전환하여 국내 항공 노선의 한 축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대구∼김포 노선의 취약한 운항 시간대*에 대한 우려가 있었으나, 저렴한 운임에 탑승수속이 빨라졌다는 입소문을 타면서 1월 한 달간 탑승률이 50%를 넘어섰고, 최근 주말을 중심(금·일·월)으로는 만석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에어부산에서 운항하는 대구∼김포 노선은 195석 규모의 A321 기종으로 주 5회(월·화·목·금·일 / 출발 편 기준) 운항 중이다. 대구에서 밤 7시 55분(월·화요일은 8시 5분)에 출발하여 서울에 밤 8시 50분(월·화요일은 9시)에 도착하고, 서울에서 오전 6시 55분에 출발하여 대구에 7시 50분에 도착한다.

셀프체크인 서비스(웹·모바일 체크인, 셀프체크인 카운터)를 이용할 경우 수속시간이 크게 단축되고, KTX 보다 저렴한 운임(편도총액 26,000원)을 상시적으로 운영하면서 이용객의 호응도가 매우 높아졌다.

대구∼김포 노선이 취항하면서 수도권과 대구의 항공교통 접근성이 강화됨으로써, 서울과 대구를 연계하는 관광상품 구성이 가능해져 외래 관광객 유입에도 적지 않은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는 시민들의 항공교통 편의가 증진될 수 있도록 노선 안정화에 주력할 방침이며, 향후 수요 확대 시 항공사 측과 증편·증회를 함께 협의할 계획이다.

서울에 부모님이 계시는 박 과장 가족은 이번 설 연휴에 항공 편을 이용해, 명절 인사를 가기로 했다. 지난 추석 때까지만 하더라도 4인 가족이 KTX를 이용하였으나, 최근 대구~김포(서울) 노선이 생겨 더 빠르고, 저렴한 요금으로 다녀올 수 있게 되었다는 정보를 보고는 항공권을 예약하면서 명절 이동 채비를 마무리했다.

서울에 거주하는 미국인 스미스씨는 평일 하루 휴가를 써서, 최근 우리나라 최우수 글로컬 관광상품으로 선정된 ‘진짜 즐기는 진짜 대구여행’을 즐기기 위해 김포~대구 노선을 이용했다. 서울에서 출발하여 오전 7시 50분에 대구에 도착한 스미스씨는 대구근대골목, 약령시, 서문시장, 안지랑곱창골목, 앞산전망대 등 하루 일정을 오롯이 대구에서 즐긴 후 밤 8시 5분에 출발하는 서울행 항공편에 탑승했다.

대구시 정의관 공항추진본부장은 “대구∼김포 노선의 취항으로, 노선의 활용 패턴이 다양해지면서 이용객의 호응이 매우 높다”며, “10년 만에 어렵게 운항이 재개된 만큼, 노선 안정화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공항추진본부

 

 

차재만  cjm716@sns365.org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