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새로나온 책
사라질 서울의 모습을 담다4차례 포토그래퍼-시민 멘토링 워크숍 통해 서울의 재개발 예정지역 사진촬영

서울시 시민청은 전시, 공연, 교육, 체험 행사 등 언제나 다양한 즐길거리로 가득하다. 오는 10일(월)부터 26일(수)까지 시민청 활짝라운지와 시민플라자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서울의 재개발 예정지역을 탐사하여 촬영한 ‘제4회 도시사진전’이 개최된다.

김하영_같은 곳

시민청에서는 ‘시민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 있다.’라는 기치 아래 유명사진 작가 멘토와 멘토링을 진행하고, 시민들이 직접 서울과 관련된 사진을 찍고 작품을 전시하는 문화 소통프로그램 ‘사랑방워크숍’을 운영해 오고 있다.

올 해 열리는 제4회 사랑방워크숍 ‘도시사진전’은 50명의 시민작가가 ‘사라질 서울의 마지막 풍경’을 주제로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재개발 예정지역을 탐사촬영하며 얻은 결과발표 전시이다.

김동신_마음숲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4명의 포토그래퍼(곽윤섭, 임종진, 성남훈, 홍진훤)가 멘토로 참여한 이번 ‘사랑방워크숍’은 2:1의 경쟁률을 뚫고 50명의 시민이 시민작가로 선정되었다.

시민작가들은 3~6월, 4차례에 걸쳐 시민청에서 사진 촬영에 대한 이론 교육을 듣고, 멘토와 함께 중계동 백사마을, 성북동 북정마을 등 서울의 재개발 예정지역에서 사진을 촬영하였다. 이번 ‘도시사진전’ 전시는 워크숍의 결과물로 시민작가들이 출품한 100여 점의 작품으로 구성된다.

시민참여모습

‘도시사진전’은 시민청을 방문한 누구나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시민청 홈페이지(www.seoulcitizenshall.kr)를 통해 확인해볼 수 있다.

유연식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시민이 함께 모여 소통하고, 즐기고, 누리는 공간인 ‘시민청’에 마련한 이번 전시가 시민들에게 오래된 서울의 마을들을 기억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황경숙_상념에 잠긴노부
남석기_꿈길

자료제공: 시민소통담당관

 

 

차재만  cjm716@sns365.org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재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